17. 4. 23(일)


날이 좋아서,

가족들과 집 근처에 있는 노변동 사직단으로!


늘 지나치던 곳이지만

문화재지킴이라는 조끼를 입고 찾아오니

뭔가 책임감이 막중한 느낌적인 느낌..


관리가 잘 되어 있는 곳이라

쓰레기 찾는게 하늘의 별따기였다는..


평소에는 쓰레기를 보면 더럽다는 느낌이였지만,

문화재지킴이 활동으로 방문하여 정화활동을 하니

쓰레기가 있는게 굉장히 기쁘다는 생각까지 들 정도였답니다!

(물론, 쓰레기를 함부로 버리면 안되지만요!!)


설렘반, 걱정반으로 시작한

첫 활동,

무사히 끝 마치고

다음 달엔 두꺼비 망월지로 가봐야겠습니다^.^

 

 

 

Posted by